DAY12 [2022 그리스&튀르키예 성지순례] > 선교 일지

본문 바로가기

선교 일지

DAY12 [2022 그리스&튀르키예 성지순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YoHaN
조회 240회 작성일 22-11-17 21:42

본문

깔리메~라!

좋은 아침입니다. 

저희는 고린도에서 출발해서 이곳 kalamaki  작은 도시에서 하룻밤을 머물렀습니다. 

작은 항구가 있는 시골마을이었는데 고즈넉하고 조용한 곳이었습니다.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866_2236.png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320_6804.jpeg

그래서 그런지 아침예배가 더욱 깊었습니다.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321_3587.jpeg

나는 하나님을 예배하는 예배자 입니다. 

라는 찬양을 하나님께 올려드리는데 

우리모두가 어디에서든 하나님을 예배하는 예배자가 되겠다는 소망 가지게 되는 아침입니다.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321_7773.jpeg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322_1878.jpeg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322_6286.jpeg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322_8712.jpeg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323_0982.jpeg


이어지는  짝 모임에서도 그런 마음들을 나누었습니다.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496_428.jpeg
0e1a554f1323a18f95e34b617ab8abb5_1668749496_7465.jpeg


그리고 오늘의 말씀은


하나님이여 내 속에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고 내 안에 정직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시편51편10)


오늘 하루 우리 안에 깨끗한 마음과 정직한 영이 새로워 지는 하루기 되기를 소망합니다. 


우리는 이제 아테네로 출발합니다.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0_2022.jpeg

아테네에 도착했습니다. 

아크로 폴리스로 향합니다. 

그 당시에는 가장 높은곳에 신전을 만들었다고 하는데(파르테논신전) 저희는 올라가서 아테네 도시를 바라보며 기도하기 위해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갑니다.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783307_5555.jpeg

도시를 내려다 보며 이 도시를 위해 기도합니다. 



물론 세계문화유산1호로 지정된 파르테논도 함께 보았습니다.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1_5353.jpeg

이곳은 헤롯 아티쿠스 음악당입니다. 

지금도 사용된다고 하네요.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2_1632.jpeg

파르테논신전입니다. 


그러나 이런 웅장함도 보았지만

그리스는 신화의 도시에서 철학의 도시로 그리고 베뢰아에서 사도바울이 복음을 들고 이곳으로 들어오시면서 복음의 도시가 되었다고 믿습니다. 

물론 이 다음 사진에서 담임목사님의 칼럼에서 자세하게 설명해주시겠지만

지성이 가득한 이땅에서 복음을 전하시는 일이 쉽지 않아 아레오바고에서 훌륭한 설교를 했슴에도 불구하고 사도바울의 마음은 무거웠습니다. 사역의 열매가 좋지 않았다고 생각한거 같아요...

그도 그럴것이 아테네전서나 아덴교회는 성경에 등장하지 않으니까요...

자세한 부분은 담임목사님의 칼럼을 꼭 읽어보시면 도움이 되실거 같습니다. 


이곳이 아레오바고 입니다. (저 바위가요 그당시 재판정입니다.)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783308_3373.jpeg




이곳이 아레오바고 입구입니다.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8_0874.jpeg

입구에서 사도행전 17장 16절에서 34절의 말씀을 가지고 말씀을 전하고 계시는 목사님

  1. 바울이 아덴에서 저희를 기다리다가 온 성에 우상이 가득한 것을 보고 마음에 분하여
  2. 회당에서는 유대인과 경건한 사람들과 또 저자에서는 날마다 만나는 사람들과 변론하니
  3. 어떤 에비구레오와 스도이고 철학자들도 바울과 쟁론할쌔 혹은 이르되 이 말장이가 무슨 말을 하고자 하느뇨 하고 혹은 이르되 이방 신들을 전하는 사람인가보다 하니 이는 바울이 예수와 또 몸의 부활 전함을 인함이러라
  4. 붙들어 가지고 아레오바고로 가며 말하기를 우리가 너의 말하는 이 새 교가 무엇인지 알수 있겠느냐
  5. 네가 무슨 이상한 것을 우리 귀에 들려 주니 그 무슨 뜻인지 알고자 하노라 하니
 
 
  1. 모든 아덴 사람과 거기서 나그네 된 외국인들이 가장 새로되는 것을 말하고 듣는 이외에 달리는 시간을 쓰지 않음이더라
  2. 바울이 아레오바고 가운데 서서 말하되 아덴 사람들아 너희를 보니 범사에 종교성이 많도다

라고 하면서 사도바울이 이곳에서 설교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사실 지금 바울은 아고라에서 예수를 전하다가 아레오바고로(재판정)와서 자신을 변론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사실 좀 떨릴 수도 있는데 그리고 또한  500명의 판단인과 15명의 관원들이있는 상태였거든요 

그런데 거기에서 바울은 담대하게 복음을 전하기 시작합니다. 




  1. 내가 두루 다니며 너희의 위하는 것들을 보다가 알지 못하는 신에게라고 새긴 단도 보았으니 그런즉 너희가 알지 못하고 위하는 그것을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리라
  2.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유를 지으신 신께서는 천지의 주재시니 손으로 지은 전에 계시지 아니하시고
  3. 또 무엇이 부족한 것처럼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으시는 것이 아니니 이는 만민에게 생명과 호흡과 만물을 친히 주시는 자이심이라
 
 
  1.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혈통으로 만드사 온 에 거하게 하시고 저희의 년대를 정하시며 거주의 경계를 한하셨으니
  2. 이는 사람으로 하나님을 혹 더듬어 찾아 발견케 하려 하심이로되 그는 우리 각 사람에게서 멀리 떠나 계시지 아니하도다
  3. 우리가 그를 힘입어 살며 기동하며 있느니라 너희 시인 중에도 어떤 사람들의 말과 같이 우리가 그의 소생이라 하니
  4. 이와 같이 신의 소생이 되었은즉 신을 이나 은이나 돌에다 사람의 기술과 고안으로 새긴 것들과 같이 여길 것이 아니니라
  5. 알지 못하던 시대에는 하나님이 허물치 아니하셨거니와 이제는 어디든지 사람을 다 명하사 회개하라 하셨으니
 
 
  1. 이는 정하신 사람으로 하여금 천하를 공의로 심판할 날을 작정하시고 이에 저를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리신 것으로 모든 사람에게 믿을만한 증거를 주셨음이니라 하니라
  2. 저희가 죽은 자의 부활을 듣고 혹은 기롱도 하고 혹은 이 일에 대하여 네 말을 다시 듣겠다 하니
  3. 이에 바울이 저희 가운데서 떠나매
  4. 몇 사람이 그를 친하여 믿으니 그 중 아레오바고 관원 디오누시오와 다마리라 하는 여자와 또 다른 사람들도 있었더라


이렇게 설교를 하고나니까  그중 15명의 관원중 디오니시오 관원이 복음을 받아들이고 여인들이 받아들이게 되죠...

그렇게 한 곳이 바로 이곳입니다. 

법정에서서 두려워하지않고 주눅들지않고 당당하게  복음을 전한 역사적인 장소입니다.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5_1111.jpeg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5_1111.jpeg

이렇게 아레오바고에서 함께 기도했습니다.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3_7783.jpeg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29_3876.jpeg

7e3371921223f9d7221c15fe825a0aa8_1668774132_7111.jpeg




 

2016년의 담임목사님 칼럼.


아덴교회

한번도 생각해보지 못했습니다왜 아덴교회라는 이름이 성경에 기록되어있지 않은지를….

소아시아에 제2차 선교를 가려던 사도바울은 마게도냐의 환상을 통해 유럽으로 선교의 방향을 바꾸게 됩니다사도바울은 유럽의 첫도시인 빌립보를 거쳐 데살로니가 를 거쳐 아덴으로 그리고 고린도로 나아가게됩니다.

첫도시 빌립보에서 귀신들린 아이의 귀신을 쫒아낸 것으로 인해 감옥에 갇히기도합니다.그리고 데살로니가에서 유대인들의 방해로 남쪽의 먼 아덴까지 피신을 오게 됩니다.

아덴은 당시도 지성의 도시로 유명한 곳이 었습니다그리고 많은 신들을 섬기던 도시였습니다.

그러나 사도바울은 준비가 되있었습니다지성이라면 지성으로…..

사도행전17장에 기록된 사도 바울의 설교는 지금도 신학교의 설교학에서 사용될 정도로 잘 정돈된 설교입니다.

아덴이 지성의 그리고 종교의 도시임을 잘 알고있던 사도바울은 설교의 시작에 그들의 종교성을 칭찬하며 그들과의 연결을 만들어 냅니다그리고 많은 신들중에 이름없는 신이 있음을 사용해 우리 예수님을 선포하며 부활의 주님을 설교합니다.

그 것을 들은 이들중 조롱하는 자들도 있었지만 그 내용을 더 듣기 원하는 사람들도 있었음을 성경은 기록하고 있습니다.(1732-34)

그후 사도바울은 고린도로 이동을 하게 됩니다당시도 고린도는 타락의 상징의 도시였습니다고린도 사람이라고 하면 욕이 될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압니다그 타락의 도시에 우리가 잘아는 고린도 교회가 세워졌고 문제가 많아 사도바울을 힘들게 했지만 그로인해 우리에게 너무도 귀한 고린도 전서 13장이 주어졌음을

유럽의 첫 교회인 빌립보 교회는 어떠합니까사도 바울이 며칠 머물지도 못했음에도 그곳에 교회가 섰고 지금도 우리에게 기쁨을 이야기하면 언제나 빌립보서 즉 빌립보 교회를 생각하게 합니다.

데살로니가교회는 어떠합니까마지막때의 중요한 이야기들을 지금도 우리에게 전해주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아덴은요사도바울의 그 기막힌 설교를 들은 아덴은요나중에 그곳에도 교회가 생겼다고 전해지지만 성경은 한번도 아덴교회라는 단어를 기록하고 있지 않습니다.

왜 일까요왜 아덴엔 교회가 당시에  생기지 않았을까요?

우리는 그 이유를 알지 못합니다다만 지성의 도시 아덴….누구보다도 자부심이 차고 넘치던 그 도시엔 성경이 교회를 기록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만 알뿐

아덴을 생각할 때 저는 이곳 실리콘 밸리를 생각하게됩니다

세계를 움직이는 모든 지성이 모여 있는곳….자부심과 자랑이 차고 넘치는 곳….혹 그러기에 이 곳 실리콘 밸리가 미국전체에서 기독교가 가장 약한 도시로 뽑힌 것이 아닌가 하고요

진정한 진리를 거부하는 세상의 지성이세상의 가치가 아직도 이곳에 이 시대의 아덴을 만들어 내고 있지는 않은지

이곳에 사는 저의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803988_2779.jpeg

담임목사님께서 말씀을 전해 주고 계십니다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803988_7992.jpeg

어느덧 순례의 여정의 마지막 모임이 되었습니다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803989_4312.jpeg

찬양과 말씀과 기도로 2주간의 여정을 마무리합니다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803990_1934.jpeg

온마음을 다해 찬양합니다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803990_348.jpeg

2c8ce784fc5ebfbaa17a0e03105ba8ae_1668803990_6047.jpeg

지금까지 주신 순례의 은혜들을 나누며 마지막 소그룹 모임을 마무리 합니다










바울의 2차 전도여행을 따가 가며 예수는! 그리스도시다! 라는 그의 생명을 건 복음전도가

갑바도기아에서 지하 도시를 파고 신앙을 지킨 믿음의 선배들의 숨결을 느끼며

메테오라 수도원의 수도사들의 신앙을 지킨 모습들이 우리의 신앙을 돌아보게 한 순례의 길이었습니다. 

이제 하나님께서 보내신 삶의 현장으로 돌아가 우리도 우리의 신앙을 지키며 복음을 전하는 삶을 살겠다는 간증들을 나누었습니다. 

 

지금까지 함께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승주찬!

댓글목록

profile_image

eunjung님의 댓글

eunjung 작성일

한 분 한 분 끝까지 안전하게 지켜주시며 거룩한 믿음을 세워가는 여정의 시간 되시길 기도합니다.
저도 함께 아테네로 출발~^^*
승주찬!

하나님이여 내 속에 정한 마음을 창조하시고 내 안에 정직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시편51편10)
아멘!

profile_image

이시은님의 댓글

이시은 작성일

‘기도하기 위해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가신다’ 는 부분에서 울컥했습니다.. 처음에 올려진 멋진 풍경에서 마음을 뺏기다가.. 또 한번 무익한 종이구나.. 깨닫습니다. 매일을 예배와 예배, 기도와 기도, 말씀선포로 가득히 채우신 순례팀을 보며 제 신앙과 믿음에 많은 도전을 받습니다. 감사합니다. 계속 기도로 함께 하겠습니다. 사축, 승주찬